이영애X송승헌, 애틋 감수성 자극하는 독보적 분위기

신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17/03/02 [14:15] | 최종수정 1999/11/30 [00:00]

이영애X송승헌, 애틋 감수성 자극하는 독보적 분위기

신영희 기자 | 입력 : 2017/03/02 [14:15]


사임당, 빛의 일기이영애와 송승헌의 애틋한 눈맞춤이 포착됐다.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측은 2일 이영애와 송승헌의 애틋한 조우가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사임당(이영애 분)과 이겸(송승헌 분)은 서로를 향한 애틋하고 절절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묘하게 달라진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그 동안 이겸의 호의를 단호히 거절하면서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왔던 사임당은 모처럼 이겸을 향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고, 첫 사랑을 여전히 가슴 깊이 간직하며 그림자 사랑법의 진수를 보여줬던 이겸은 더욱 짙어진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이 마주한 길 양옆에 켜진 등 덕분에 한 폭의 그림 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는 사임당과 이겸의 만남이 어떤 이야기를 품고 있는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11회에서 사임당과 이겸은 운평사 사건의 전모를 알게 됐다. 운평사 참극의 원인은 사임당의 그림이 아니었고, 중종(최종환 분)이 신명화(최일화 분)을 비롯해 기묘사화 당시 자리를 박차고 나온 선비들에게 내린 시가 연루돼 있었다. 미래를 약속했던 사임당이 돌연 이원수(윤다훈 분)와 혼례를 올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게 된 이겸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강릉으로 말을 몰았고 진실의 실체를 접하게 될 예정이다.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던 운평사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면서 이겸의 변화가 예고돼있다. 민치형, 휘음당을 향한 분노와 중종과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이겸의 전천후 활약이 펼쳐질 예정이다. 자신을 버렸다고 사임당을 오해하면서도 첫 사랑을 잘라내지 못하고 항상 지켜보며 몰래 도움을 줬던 이겸이 진실을 알게 된 후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모여지고 있다.

 

사임당제작관계자는 운평사 사건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커다란 전환점을 맞았다. 이겸의 변화가 2막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볼 수 있는 포인트라며 사임당과 이겸의 운명의 향방이 어떻게 흘러갈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한편, 운평사 사건의 비밀이 모두 드러나면서 사임당과 이겸은 전환점을 맞을 전망이다. 운평사 트라우마에 시달려 숨죽이며 살아왔던 사임당은 전 재산을 팔아 유민들을 구제해 고려지 생산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다시 수면위로 떠오른 운평사 참극의 전모와 함께 더욱 복잡해진 관계와 숨 가쁘게 펼쳐지는 사건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 12회는 오늘(2) 10SBS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